본문 바로가기

좋은 리더 하늘의 별 따기. 옛날 속담인데 너무 잘 만든 것 같다. 요즘 같은 때 쓰라고 나왔나 보다. 좋은 리더를 만나는 것이 하늘의 별을 따는 것 만큼 힘든 일이라니. 인간에게 아무리 바이오 리듬이 있다지만 요즘만큼 감정선이 극과 극을 치달았던 일이 있었던가? 정말 참을 수 없을 만큼 화가 날 때가 있다. 리더가 제 역할을 하지 않은 채 그 자리에 앉아 있을 때, 그를 따라야 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불안할까. 어찌 된 일인지 시간이 지날수록 괜찮은 리더를 만나기가 힘들어진다. 기분파, 정치가, 가식형 등 여러 타입을 만나 보았다. 그러나 디자이너에게 있어서 가장 나쁜 리더란, ‘디자인을 못하는 리더’라 생각한다. 리더의 디자인은 리스펙 할 수 있어야 한다. 본보기가 되는 디자인에서 인사이트를 얻고 리더의 의견에 ..
판소리 공연 '오셀로'를 보다 덕수궁 돌담길을 몇 년 만에 걷는지. 공연 시간이 가까워져 사촌동생과 나는 밥 대신 간단하게 와플과 커피를 사서 정동극장을 향해 걷기 시작했다. 판소리 공연은 난생처음이다. 기대를 할 수도 하지 않을 수도 없었다. 아무것도 모르기 때문이다. 그저 그동안 접하지 않았던 새로운 것을 경험한다는 것이 설렜다. 제목은 판소리 오셀로. 오셀로 이야기를 판소리로 풀어나가는 것이라 한다. 상상할 수가 없네. 판소리 무대라 함은 무엇인가. 스탠드 마이크가 하나 있고 옆에는 북 치는 그분의 이름이 뭐더라, 고수라고 한다. 고수의 북 장단과 추임새에 맞춰 소리꾼이 부채를 접었다 펼쳤다 하면서 노래와 말을 하는 모습이 아니던가. 그런데 공연장으로 입장하는 순간 아, 나는 정말 아무런 준비도 하지 않고 이 공연을 보러 온 것..
사촌 동생아 꼭 작가가 되어라 '다시, 부산' 이라는 매거진이 무릎 위에 있다. 내 사촌동생 장은비는 홀로 여행을 자주 하며 전국구로 활동한다. 야구도 좋아하고, 사진 찍는 것도 좋아하고 독서와 글쓰기도 좋아한다. 또한 먹는 것도 좋아한다. 다소 자유로운 영혼이라는 것까지 나와 아주 비슷한데, 다만 혼자 여행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와 용기는 나에게 없는 점이다. 그 부러운 이야기를 해 보겠다. 동생이 부산 여행을 할 때 아주 괜찮은 독일 사람을 알게 되었다고 한다. 게스트하우스에서 만난 것이 인연이 되어, 서울에 와서도 만나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했다. 언어가 잘 통하지 않아도 마음은 통할 수 있었다며 이야기를 썼는데, 그것이 부산 매거진에 실린다는 것이다. 예로부터 글짓기에 관해서는 영 실력이 없다고 생각했기에 이런 이야기를 들..
글쓰기의 힘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 작가 김민식이라는 사람의 강연을 듣고 있다. '여러분, 저는 괴로울 땐 글을 씁니다' 밝고 또렷하고 자신감 넘치는 목소리의 주인공이 누군지 궁금해져서 검색을 해 보고 굉장히 놀랐다. 작년에 페이스북에서 김장겸의 퇴진을 외치며 라이브 방송을 내보내던 바로 그 사람이었다. 당시에 MBC는 더이상 신뢰할 수 없는 언론사로 전락해 있었고, 사장의 퇴진을 요구하던 직원들은 부당하게 해고 당하거나 일과 관련 없는 부서로 발령 받는 기막힌 상황이었다. 이때 김민식PD 또한 정직을 당하고 비제작 부서로 발령을 받아 드라마를 제작할 수 없게 되었다고 했다. 고통을 견뎌오며 어느 방송에서는 눈물을 쏟을 정도로 힘겨운 상황이었다. 나도 관심을 갖고 답답해하거나 화를 내며 지켜봐 왔기에 그 괴로움..
소확행 흙길 양 옆으로 나 있는 들판들판 사이로 걷기시원한 바람 맞으면서 아무 생각 하지 않기겨울나무 한 그루가 우두커니 서 있는 눈밭쌓인 눈의 눈부심반짝반짝 빛나는 눈눈밭에 발자국 처음 내 보기아빠랑 밤나무 아래서 돗자리를 깔고 별자리를 배웠던 기억새로운 음악을 찾아보는 것시간이 많은 것책이 술술 읽혀서 금방 다 읽어버리는 것걷는 것7018 버스타면서 옆을 보았더니 강 위에 마을이 있던 것필름카메라 셔터 소리뒷집 할아버지 댁에서 소 여물 주던 기억화동리 아스팔트 길을 맨발로 걷던 기억인생 책을 만나서 우는 것울고 나서 속이 뻥 뚫리는 것자전거 타고 산책하는 것아빠의 새끼 손가락을 잡고 걷던 기억엄마가 만들어 준 꽃무늬 원피스엄마에게 만들어 준 세탁기 커버첫 일본여행책에 나오는 음악을 찾아 듣는 것그것이 내 인..
머리가 있으면 앞을 보자 최근 몇 달 동안 제시간에 퇴근해 본 적이 몇 번이나 있었던가. 퇴근 후 동네에 오면 버스가 끊기기 일쑤였고, 밤 열한 시가 넘어 체감 시속 150km로 질주하는 택시에 몸을 맡기노라면 한 번 탈 때마다 수명이 10개월은 줄어드는 기분이었다. 지난달에는 무려 일곱 번 택시를 탔더라. 더 슬픈 건 그 공포 또한 무뎌지고 있었다는 것이다. 총알택시를 타는 것도 익숙해지니 습관처럼 타는 것 같았다.(오늘도 나는 총알택시를 타고 가면서 글을 쓰고 있다.) 그렇게 길고 긴 줄줄이 야근을 하고 5개월이 지났다. 그리고 오늘 나는 멘탈이 나가버렸다. 그럼 지난 5개월간의 이야기를 요약해 보겠다. 디자인 팀장 자리를 뺏기고 기획 팀장으로 가게 된 사람이 각종 방법으로 새로 온 디자인 팀장을 경계하고 못 살게 굴었다. ..
고생끝 고생시작 장장 8개월만에 드디어, 맥을 받아냈다. 보수적인 조직 구조. 동의되지 않은 권위와 권력에 외롭게 맞서며 나는 그동안 얼마나 쫄보가 되었던가. 가파른 얼음 산의 크레바스 안에 떨어져 공포심에 떨었던 나는, 아찔한 순간에 새로운 캠프지기를 만나면서 180도 뒤바뀐 삶을 살기 시작한다. 어제부로 일부 팀원들 책상에 아이맥이 놓여 있다. 감회가 새롭다. 맥 받아내느라 3년동안 고생했다고 팀원분들이 말해주는데 이렇게까지 가슴이 벅차오르는 이유는 무엇일까. 회사 밖의 사람들을 만나며 여러가지 경험을 쌓으면서 회사 안에서 그동안 얼마나 비효율적으로 작업해왔는지를 알게 되어 팀 리더에게 처음으로 스케치 및 맥 지원을 이야기해보았을 때가 잊혀지지 않는다. 그때 나에게 온 대답은 '개인만 생각한다'는 핀잔이었다. 장난감..
그릇을 채우는 사람은 책이라고 생각한다. 살아가는 방식은 매우 다양해서, 저마다의 책장을 넘기다 보면 나도 모르는 사이 인사이트를 얻는다. 다른 무엇보다 사람으로 인해 얻는 마음의 양식이 인생에서 가장 큰 영향을 끼칠 것이다. 종이책만큼 다양한 장르의 '사람'이라는 책을 통해 인생 곡선을 그린다. 때로는 따라 해 보기도 하고, 존경심을 갖기도, 반성의 기회를 만들기도, 앞으로 어떻게 살아갈지 다짐하기도 한다. 그동안 만났던 수많은 책들 덕분에 지금의 내가 만들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지금까지 그려진 나의 인생선과 맞닿아 있는 사람들을 그리며 글을 쓴다. 우연한 기회에 '인생 그래프 그려보기'를 하게 되었다. 살아오면서 겪었던 큰 일들을 연도별로 적어보는 것이다. 기억나는 일이 많으면 1년을 다시 달로 나누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