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

물펠트 작업하던 날

서래마을의 니들펠트 공방에서 물펠트 작업을 했었다. 니들펠트와는 비교도 되지 않을 정도로 몸이 힘든 고난이도의 작업이다.

힘겹게 몇 시간 동안 체험 삶의현장을 촬영하는 기분으로 펠트가 뭉칠 때까지 비비고 또 비비고, 그렇게 해서 예쁜 손가방이 완성되었다. 아, 이렇게 정적이면서도 활동적인 취미생활이 또 있을까? 정말 매력이 넘치는 작업이다. 완성물이 나오면 내가 장인이 된 기분이다.



완성된 가방! 정말 너무 귀엽다. 아까워서 들고다니질 못하는데 언젠가는 들고 외출해야겠다.

'Pho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펠트 작업하던 날  (0) 2019.02.26
오래된 필름  (0) 2019.02.24
십일월, 서촌  (0) 2019.02.23
여행, 도쿄  (0) 2019.02.23
일본 최북단, 왓카나이  (0) 2019.0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