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RITING

씁쓸하군

버스를 타고 언덕을 돌아 내려갈 땐 응암동, 신사동의 평화로운 모습으로 탁 트여서 기분이 좋았다.

이제 그 풍경은 힐스테이트에 사는 사람들이나 볼 수 있게 되나보네.

햇빛도 그들의 것. 풍경도 그들의 것.

'WRI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워드프레스에서 다시 티스토리로  (0) 2019.02.24
산 속에서  (0) 2019.02.24
씁쓸하군  (0) 2019.02.24
행복하세요, 용사여  (0) 2019.02.24
박웅현 강연을 듣다  (0) 2019.02.24
사랑하는 계절  (0) 2019.0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