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eVsign

제주에서 강의를 하고 왔다

카카오 dkservice에서 일하는 지인으로부터 제의가 하나 들어왔다. Sketch와 UI 디자인 기초에 대한 내용으로 강의를 해 줄 수 있냐는 것이었다. 강의라니, 그것도 '제주도'라니, 완전 낭만적이지 않은가?!?!? 타이밍도 아주 딱이었다. 때마침 7월 31일이 퇴사 예정일이었다. 나는 좀 더 가치있는 일을 하기 위해 퇴사를 결정했다. 그런데 회사를 나온 후 처음으로 만드는 산출물이 다름 아닌 이틀간의 스케치 특강이 되는 것이다. 신기한 일인 동시에 놓치기 아까운 아주 좋은 기회라고 직감했다. 멋진 출발을 만들어보자 생각하고, 강의를 하겠다고 말했다. 수강 인원은 총 18명. 아침 9시부터 12시까지 이틀간 총 6시간을 진행하기로 했다.

내가 잘 할 수 있을까? 일단 무조건 화이팅!

강의를 맡게 된 dkservice UI 디자인팀은 web과 mobile web의 UI 디자인을 위해 스케치를 사용하려는 단계에 있었다. 서비스 운영 디자인을 주로 해 왔기 때문에 그들에게는 스케치 사용방법뿐 아니라 UI 디자인에 대한 내용도 필요했다. 또 운영 디자인을 함께 하기에 포토샵과 스케치를 병행하는 단계여서, 퇴사한 회사와 업무환경도 비슷했다. 실무적으로는 여러모로 도움이 될 것 같았다. 그러나 현업에서 무리 없이 일을 하는 것과 '강의'를 하는 것은 차이가 있다. 정보의 단편만을 알아서는 수강자들의 궁금증을 깔끔하게 해소해줄 수 없다. 질문을 받았을 때 쉽고 명쾌하게 설명을 해 드려야 하기 때문에, 실무에서 사용했던 디자인 노하우보다 훨씬 더 자세하고 명확한 내용을 알 필요가 있었다. 

그리하여 퇴사 이후에 하려던 프로젝트는 잠시 미뤄두고, 강의 자료를 준비했다. 이 기간 동안 스스로 엄청 공부가 되었다. 이것도 모르면서 UI 디자인을 하고 있었다니 이런 바보가? 라며... 반성의 계기가 되기도 했다. 준비하는 중간중간 내 프로젝트 생각이 나서 집중하지 못한 때도 있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자료는 만족스럽게(겨우) 마무리 지었다.

강의의 커리큘럼을 크게 아래의 주제로 나눠서 준비했다.

  • DAY1 : UI 디자인의 기초와 스케치 툴 사용방법
  • DAY2 : 스케치를 더 잘 활용하는 방법, 개발자와 협업하기

실습을 같이 해 보기 위해 자료는 스케치로 만들어 가져갔다

7월 마지막 주부터 준비했는데, 8월이 되니 시간이 점점 빨리 흐르기 시작했다. 자료 마무리 단계에서는 이상하다 싶을 정도로 빛의 속도로 하루하루가 가버렸다. 그리고 어느 날 dk의 회의실 강단에 서 있는 나를 발견 뜨어업! 

열정적인 디자이너 분들께서 출근하자마자 각자의 아이맥을 가져오셔서 세팅을 하셨다. 너무나 고생이 많으셨기에 강의에서 얻는 정보가 도움이 꼭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이야기를 시작했다. 일단 본격적인 강의에 앞서, 간단한 퀴즈를 내고 선물을 하는 코너를 마련해보았다. 아이스브레이킹이었다 할까. 모쪼록 유용하게 사용하셨길 바란다. 

강의하는 나. 잘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DAY 1 : UI 디자인의 기초와 스케치 툴 사용방법

해상도와 유닛 알아보기 / 스케치 인터페이스 살펴보기 / 레이어, 툴바, 인스펙터 사용해보기 / 스케치에서 아이콘 만들기 / 에셋 종류와 내보내는 방법 / 심볼의 개념 및 사용방법 / 리사이징으로 반응형 웹 구성하기 / 컬러 팔레트 구성해보기 / 타이포그래피 스타일 만들기 / 데이터 활용하기 / 유용한 플러그인 등. 

중간중간 몇 가지 질문과 답변도 하며 진행이 되었는데 생각보다 일찍 끝날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들었다. 중간에 내 말이 빠른지도 물어보면서 진행을 했고 나름 많이 준비했다 생각을 했는데 왜 이 많은 것들을 거의 다 한 거지? 다행히 뒷부분에서 실습을 같이 더 해 보면서 겨우 시간을 맞췄다. 첫날 강의가 끝나고 나서 디자이너분들께 피드백을 받았다. 딱 원하던 정보들이었다고 말씀도 해 주셨지만 이런 피드백도 있었다.

"강의 속도가 빠르진 않았는데, 메뉴를 찾는다든지 실습할 때 쫓아가기가 힘들었던 것 같아요."
"선생님이 안 쉬고 계속 수업하셔서 힘드실 것 같았어요. 저희는 50분 수업하고 10분 쉬고 할 줄 알았는데 한 번밖에 안 쉬셔서..."

악..... 미처 생각하지 못한 부분이었다. 감사한 피드백! 그래서 두 번째 날에는 좀 더 많은 질문을 요청드렸고 실습 위주로 속도를 늦춰 진행하였다.

DAY 2 : 스케치를 더 잘 활용하는 방법, 개발자와 협업하기

일러스트로 아이콘 만들어 불러오기 / 불리언 연산 활용하여 아이콘 만들기 / 타입별 버튼 만들기 / OS별 기본 제공 KIT 활용하여 공부하기 / 그리드 규칙 정하기 / UI KIT 라이브러리 만들기와 관리하기 / 프로토타입 / 제플린 플러그인 활용하기 / 디자인 시스템 개념 알기 / DOCS로 공부하기.

다행히 첫날에 기본적인 개념에 관한 내용은 거의 다 한 상태여서, 디테일하게 툴을 다뤄보는 연습을 더 많이 했다. 특히 아이콘이나 버튼 만들기 실습에서는 다들 흥미를 갖고 적극적으로 질문을 주셔서 나도 신이 났던 것 같다. 추가적으로 프로토타이핑 방법, 제플린 사용방법, 디자인 시스템에 관한 소개까지 마치고 수업이 끝났다. 정신없이 마무리 지었는데 끝까지 잘 들어주시고 적극적으로 질문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했다. 

수고하셨다며 회사로부터 카카오프렌즈 기프트 키트를 받았다아악 좋아! (어피치 아니어서 다행이여)   

지인은 너무 고생했다고 고맙다고 격려해주셨다. 디자이너 분들도 열 권의 책을 읽는 것보다 강의 듣는 게 훨씬 좋았다는 이야기를 하셨다고 한다. 와 정말 다행이다. 이번 강의를 통해 진짜 많은 것을 얻었다. 시간 분배의 중요성을 알게 되었고, 강사의 리듬이 아닌 수강자 분들의 리듬을 지속적으로 파악해야 한다는 점. 그리고 사전 지식을 정말 깊게 공부해야 한다는 점 등. 어쨌든 나는 정말 좋은 경험을 했고 초큼 만족스럽다.

그렇게 무사히, 뜻깊은 강의가 끝났고, 나는 제주 여행을 시작했다.

제주 동쪽 끝 마을. 종달리

'DeVsig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 번째 강의를 했다  (0) 2019.10.28
Figma Korea 1st meetup 참석 후기  (0) 2019.09.18
제주에서 강의를 하고 왔다  (0) 2019.08.19
Spectrum Con 2019 참석 후기  (0) 2019.07.20
프로토파이톤'19에 참여해보았다  (0) 2019.07.08
javascript array method : indexOf  (0) 2019.06.01